경찰, 노원구 세 모녀 살해한 피의자에게 구속영장 신청
경찰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 개최중"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인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가 2일 오후 서울 노원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도봉경찰서 유치장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인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가 2일 오후 서울 노원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도봉경찰서 유치장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피의자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3일 서울 노원경찰서는 이날 오후 6시34분께 피의자 A 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전날 오전 11시 20분께 A 씨가 입원해 있는 병원에서 체포영장을 집행해 경찰서로 인치한 뒤, 8시간 가량 조사를 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는 이틀째 조사를 이어갔다. 경찰은 범행 전후 상황과 큰딸 B 씨와의 관계, 범행 동기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아가 경찰은 A 씨의 진술과 함께 피해자 지인의 증언 및 포렌식 자료 등도 조사한 상태다.

앞서 지난달 25일 오후 9시8분께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서는 세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건 현장에는 자해 후 쓰러져있던 A씨도 함께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35분께 피해자들이 살던 아파트 엘레베이터를 이용해 피해자 집으로 이동한 A씨는 당일 집에 혼자 있던 둘째 딸과 이후 집에 들어온 어머니를 연이어 살해했다. 이후 귀가한 큰 딸 B씨를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노원 일가족 3명 살인사건의 가해자 20대 남성 신상공개 촉구 바랍니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 게시글에 참여한 인원은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22만 명을 넘었다.

경찰은 현재 A 씨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