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부동산 뭘 반성했나…강남 집 한 채면 나라의 죄인인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3일 더불어민주당의 부동산 정책 관련 사과를 겨냥해 "대체 뭘 반성한 겁니까"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이날 강남구 수서역 유세에서 민주당이 임대차 3법 규제를 유지하기로 했다며 "잘못한다고 해서 뭘 바꾸는 줄 알았는데, 청와대 수석(정책실장)은 잘못한 게 없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후보는 "강남에 집 한 채 있는 사람이 무슨 나라의 죄인입니까"라며 "그분들이 집값 올려달라고 해서 올렸습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진 서초구 고속터미널 앞 유세에서는 연세대 의대 재학생 등으로 신분을 밝힌 20대 청년들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1∼2년 전만 해도 댁의 자제, 손자·손녀와 어느 당을 지지할지 토론했어야 했다"며 "우리 당이 이렇게 젊은이들의 지지 연설을 듣는 날이 올 줄 누가 알았겠나.

가슴에 뜨거운 눈물이 흐른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