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55명 신규 확진…나흘째 100명대 중후반

3일 0시 기준으로 전날 하루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5명으로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서울의 일일 확진자 수는 2월 18일 180명을 기록한 이후 지난달 29일까지 39일간 150명 미만을 유지하다가 지난달 30일부터는 158, 199, 167, 155명으로 나흘째 100명대 중후반을 기록했다.

전날 검사 인원 대비 당일 신규 확진자 비율을 나타내는 확진율은 확진자 199명이 나온 지난달 31일 0.5%를 찍은 이후 1일 0.43%, 2일 0.42%로 조금 낮아졌다.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2일까지 최근 보름간 하루 평균 검사 인원은 3만1천495명, 일평균 확진율은 0.43%다.

3일 신규 확진자는 해외 유입 1명을 제외하고 154명이 국내 감염이었다.

'중랑구 가족·실내체육시설 관련' 3명, 서초구 텔레마케팅 업체 관련 2명 등 집단감염 확진자가 추가됐다.

'관악구 직장·인천 집단생활', 용산구 음악 동호회, 중구 직장 등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1명씩 더해졌다.

기타 집단감염 13명, 기타 확진자 접촉 62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 13명 있었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는 57명 발생했다.

3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3만2천551명이다.

현재 2천148명이 격리 중이고 2만9천976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4시간 동안 1명이 추가로 파악돼 427명으로 늘어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