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금 주지 않고 개인적으로 유용한 데 앙심…2시간 넘게 폭행
모텔서 후배 때려 숨지게 한 20대 범행 인정…"투자금 빼돌려서"

전북 전주의 한 모텔에서 오랫동안 알고 지낸 후배를 때려 숨지게 한 20대가 경찰에서 범행을 인정했다.

3일 전주완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경찰에 붙잡힌 A(27)씨는 "후배가 투자금을 빼돌려서 홧김에 그랬다"고 털어놨다.

진술 내용을 종합하면 A씨는 최근 휴대전화 매장에서 일하는 B(26)씨에게 3천500만원을 투자했다.

B씨는 학창 시절부터 오랜 친분이 있던 선배 A씨에게 "휴대전화 사업으로 돈을 불려주겠다"며 투자를 꼬드겼다.

그러나 B씨는 약속했던 수익을 주지 않았고, A씨는 뒤늦게 후배가 투자금을 개인적으로 쓴 것을 알게 됐다.

화가 난 A씨는 자신의 친구와 또 다른 후배와 함께 지난 1일 B씨를 모텔로 데려가 폭행했다.

처음에는 주먹과 발로 때리다가 구둣주걱과 금속 막대기 등 옆에 있던 도구까지 휘둘렀다.

2시간 넘게 이어진 폭행으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B씨는 끝내 숨을 거뒀다.

A씨와 또 다른 후배는 쓰러진 B씨를 상대로 심폐소생술(CPR)을 하다가 "사람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와 범행을 도운 친구와 후배 등 3명을 조사해 이러한 경위를 확인했다.

경찰은 이들 모두를 상해치사 혐의로 형사입건하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진술 내용으로는 A씨 혼자서 피해자를 폭행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나머지 피의자들도 옆에서 위력을 과시하는 등 범행을 도운 정황이 드러났으므로 구체적 진술을 받아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