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흐리고 봄비…제주 강한 비·바람

토요일인 3일 전국이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특히 제주도 동부와 남부, 산지에는 이날 오후 3시까지 강한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4일 오후 3시까지 중부지방·경북 북부 30∼80㎜, 전남 남해안·경남권 해안·경북 남부·울릉도·독도 20∼60㎜, 경남 내륙·서해 5도 10∼40㎜다.

제주도는 4일 자정까지 동부·남부 30∼80㎜, 북부·서부 10∼40㎜의 비가 예보됐으며 산지에 많게는 100㎜ 이상 내리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17.6도, 인천 17.8도, 수원 17.7도, 춘천 13.8도, 강릉 9.9도, 청주 17.3도, 대전 16.8도, 전주 17.9도, 광주 17.7도, 제주 18도, 대구 12.1도, 부산 14.6도, 울산 10.7도, 창원 14.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2∼20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강풍특보가 발효된 제주도는 이날 오후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3m, 서해 1∼4m, 남해 1∼4m로 예상된다.

※ 이 기사는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인 자연어처리기술(NLP)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인공지능이 쓴 초고와 기상청 데이터 등을 토대로 취재 기자가 최종 기사를 완성했으며 데스킹을 거쳤습니다.

기사의 원 데이터인 기상청 기상예보는 웹사이트(https://www.weather.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