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공무원 등 20여명 투입…1대 1 면담 진행
매년 4차례 학교폭력 전수조사 실시 예정
경남 하동군 청학동 한 서당. 해당 서당은 최근 학생간 폭력 문제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경남 하동군 청학동 한 서당. 해당 서당은 최근 학생간 폭력 문제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경남 하동군 소재 서당 두 곳에서 잇따라 '엽기 폭력'이 일어나 충격을 준 가운데 경찰과 교육청, 하동군 등이 추가 피해를 확인하기 위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경남경찰청은 하동의 한 초등학교 재학생 60명과 중학교 재학생 41명 등 총 101명을 대상으로 개별 면담 등을 통해 다른 피해는 없는지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최근 청와대 국민원에 한 서당에서 초등학교 여학생이 동급생 1명과 언니 2명에게 엽기적인 폭행과 성적 학대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온 뒤 피해 사례가 잇따랐다.

같은 지역의 또 다른 서당에서도 17살 남학생 2명이 또래 남학생에게 강제추행과 폭행 등을 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되는 등 사안이 커지자 관계 기관이 서당 밀집 지역의 초등학교와 중학교 전교생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돌입한 것이다.

이번 조사에는 경찰과 군청 공무원, 전문 상담사 등 20여명이 넘는 인력이 투입됐고, 이들은 학생들과 1대 1 면담을 진행하며 서당 관계자에 의한 학대나 학생 상호 간 폭력 등이 없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1대 1 면담 특성상 조사 마무리에 일주일가량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하동에는 청소년 수련시설과 개인교습소 등의 형태로 모두 14곳의 서당이 운영되고 있는 것과 관련 경남교육청은 이 서당 전체에 대해서도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현재 서당 건물의 일부는 학원으로, 나머지는 집단거주시설로 이용해 관리·감독의 손길이 못 미쳤다는 판단에 따라 관리·감독은 물론 학교 폭력 예방 교육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매년 4차례 학교 폭력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초등학교에 전문상담사를 배치하는가 하면 서당의 대안 교육 특성화 중학교로의 전환도 검토하는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