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영국발 직항 항공편 운항 중단 조치 22일까지 3주 더 연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전파력이 더 센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내린 영국발(發) 항공편 운항 중단 조치가 다시 한 번 연장됐다.

2일 방역당국과 주영국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까지로 예정돼 있던 영국발 직항 항공편의 운항 중단 조처를 이달 22일까지로 3주간 더 연장했다.

정부는 영국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잇따라 보고되자 작년 12월 23일부터 영국 런던 히스로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항공편의 운항을 일시 중단한 뒤 이를 계속 연장해오고 있다.

변이 바이러스가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면서 정부는 방역 대응 수위를 높인 상태다.

현재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는 출발일을 기준으로 72시간 이내에 발급된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외국인이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입국 자체가 금지되고, 내국인은 임시생활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후 14일간 격리될 수 있다.

관련 비용은 모두 자부담이다.

아울러 모든 입국자는 입국 후, 격리 해제 전 각각 2차례의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런 다각도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변이 바이러스는 갈수록 빠르게 퍼져 가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으로 국내에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발 등 주요 변이 바이러스 3종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사람은 총 289명이다.

이 가운데 영국발 변이가 249건, 남아공발 변이가 32건, 브라질발 변이가 8건이다.

주요 3종 변이 이외의 '기타 변이 바이러스' 국내 감염 사례는 총 118명이다.

기타 변이까지 모두 포함하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은 총 407명이다.

다만 기타 변이는 아직 임상적, 역학적 위험도가 확인되지 않아 전파력이 어느 정도 되는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정부, 영국발 직항 항공편 운항 중단 조치 22일까지 3주 더 연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