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연대 "하동 서당 폭력 피해 실태 철저하게 밝혀라"


경남지역 16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경남교육연대는 2일 "하동 서당 내 폭력 피해 실태를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육연대는 "서당 내 교습 행위는 법에 따라 도 교육청이 관리하지만 숙식에 대해서는 관리·감독 근거가 없어 숙소에서 폭력이 꾸준히 발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등록 교습에 대한 법적 권한까지 적극적으로 행사할 수 있는 교육감이 학원에 해당하는 공간만 책임지겠다는 자세를 보이는 것은 옹색하다"고 지적했다.

또 하동군은 (서당을) 특색사업으로 내세우면서 관리에 관해서는 모른척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연대는 "피해 청소년 회복과 재발 방지 차원에서 법과 제도를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남교육청, 경찰, 하동군 등은 이날부터 서당 입소자 101명(초등학생 60명, 중학생 41명)에 대해 전수조사에 나섰다.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