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당영사 사건 현장에 파견…"필요시 영사 조력

외교부는 2일 대만에서 열차가 터널 안에서 탈선한 사고와 관련, "현재까지 우리 국민 피해 접수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주대만대표부를 통해 관련 동향을 파악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대만에 거주 중인 한국인은 약 8천 명으로 추산된다.

외교부에 따르면 주대만대표부는 해당 지역 소방당국에 한국인 피해 여부 등을 확인하면 즉시 알려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담당 영사를 사고 현장에 급파했다.

외교부는 "주대만대표부와 함께 관련 동향을 지속 파악해 우리 국민 피해 확인 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만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번 터널 내 열차 탈선 사고로 이날 오후 현재까지 50명가량이 사망하고 150명 넘게 부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