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뉴스1)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직원과 접촉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2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권 장관은 전날 오전 약 5분에 걸쳐 업무보고를 한 중기부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이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검사를 받았다.

업무보고 당시 권 장관과 해당 직원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중기부는 이날 확진자가 근무하는 대전정부청사 1동 13층을 폐쇄하고 1동 전체를 소독했다. 또 13층 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