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판세 예측은 섣불러…'샤이진보' 투표 관건"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째날인 2일 투표율이 2018년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웃돌자 여야가 유불리를 따지며 촉각을 세우고 있다.

오후 3시 현재 전국 사전투표율은 6.4%다.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의 1일차 같은 시각(6.3%)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실제 선거가 열리는 지역만 놓고 보면 지방선거 당시보다 투표율이 높다.

서울의 경우 이 시각 사전투표율은 6.7%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서울의 투표율이 5.4%였다.

21대 총선에서는 8.3%였다.

부산의 사전투표율은 6.1%다.

역시 2018년(5.3%)보다 높고 21대 총선 부산 투표율(7.8%)보다 낮다.

통상 사전투표는 젊은층의 참여도가 높아 진보 정당에 유리하다는 분석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 여론조사상 20~30대 젊은층의 야당 지지세가 높다는 점에서 섣불리 우위를 따지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배종찬 인사이트K 소장은 "사전투표율 만으로 판세를 읽기는 섣부르다"면서도 "사전투표율이 과거보다 크게 낮지 않다는 것은 민주당 지지층이 투표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하다"고 했다.

이상일 케이스탯컨설팅 소장도 "본투표에서 보수층이 결집할 거라는 관측이 많아지면서, 민주당에서 잠시 마음을 돌렸던 소위 '샤이 진보'들이 사전투표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다"며 "이런 경향이 커지면 민주당이 격차를 좁힐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민주당으로부터 등 돌린 지지층, 이른바 '샤이 진보'층이 패배 위기감에 사전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면 열세 극복이 가능하다는 관측이다.

반대로 홍영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평일 낮은 젊은 경제활동인구가 투표에 참여하기 불리한 시간인 만큼, (상대적 보수 성향이 강한) 장년·노년층의 투표가 많이 나왔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민주당 조직표의 위력을 희석하기 위해 높은 투표율이 필요하다"며 "사전투표 자체에 유불리가 있다기보다는, 사전투표 투표율이 높아져 전체 투표율을 끌어올린다면 국민의힘에 유리하다"고 진단했다.
2018년 지방선거보다 높은 사전투표율…여야 유불리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