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목장문화진흥재단, 국민인식 조사 결과
국민 65% "수목장, 바람직한 장례 방법"…추모목은 소나무 선호

국민 65.4%가 수목장을 바람직한 장례 방법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수목장문화진흥재단이 청명·한식과 식목일을 맞아 한국갤럽에 의뢰해 성인 남녀 1천3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수목장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2%가 수목장을 알고 있거나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수목장이 장례 방법으로 바람직하다는 의견은 전체 응답자의 65.4%였다.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자연환경과 산림 보전(52%), 고인의 완전한 자연 회귀(18%), 후손의 유지·관리 편리성(17.5%) 순으로 답했다.

본인이나 가족이 사망했을 때 수목장을 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47.7%)는 응답이 '그렇지 않다'(22.8%)보다 배 이상 많았다.

추모목으로는 소나무(56.4%), 참나무(6.0%), 주목(3.9%), 잣나무(2.7%) 순으로 선호했다.

염종호 한국수목장문화진흥재단 이사장은 "사람과 자연의 상생을 추구하는 수목장 문화가 아름다운 장례문화로 자리 잡도록 참여와 실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