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에서 정부 당국이나 청와대 비서실장·정책실장이 기업인들을 만나 고충을 듣고 기업활동을 뒷받침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 내부 참모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과거 밀실에서 음습하게 정경유착으로 만나온 것이 잘못이지 만남 자체를 금기시할 필요는 없다"면서 "당당히 소통해 달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등과의 환담 자리에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정책실장에게 "기업인들을 활발히 만나 대화하는 게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유영민·이호승 실장을 중심으로 조만간 기업인들과의 소통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