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오산시는 추가 '취약계층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접수를 사업 관련부서에서 이어간다고 2일 발표했다. 이는 온라인 접수 및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미처 지원금 신청을 하지 못한 대상자들을 위한 조치다.


시는 앞서 지난 23일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국가 긴급재난지원금 사각지대에 놓인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방안을 내놨다.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실시하고 있는 취약계층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접수를 마감하고 4월부터 사업 관련부서에서 접수한다.


시의 긴급재난지원금 지원대상은 지난 23일 기준 관내 영업장으로 영업제한 및 집합금지를 받은 피해업종 소상공인과 특수고용자 및 프리랜서, 여객·택시·화물 운송사업자, 전문예술인, 미성년자가 포함된 코로나19 확진자 가구로 약 9300명이자.


시는 지난
3월 말 기준 지원대상의 82%7619명이 신청을 완료해 분야별 각각 50만원 (다만 개인택시 20만원) 지역화폐로 지급했다.


시는 이달부터 부서접수를 한 달간 실시하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은 접수일로부터 공휴일을 제외한 7일이내 증빙서류를 확인 후 지급하게 된다.

다만, 지급대상은 5개 분야 중복지급이 불가하며, 서류미비나 허위사실이 발견되었을 경우 미지급 되거나 부정수급으로 환수조치가 될 수 있다.


곽상욱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국가 긴급재난지원금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마련한 지원책이라며 "정책 취지에 맞게 모든 대상자들이 기간 내 신청해 꼭 혜택을 받길 바란다 말했다.

한편 취약계층 긴급재난지원금 문의는 시 홈페이지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산=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