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학대 피해 아동' 즉각 분리제도 인프라 확충

전북도는 3월 말부터 시행된 학대 피해 아동 '즉각 분리제도'의 적극적 이행을 위해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즉각 분리제도는 연 2회 이상 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된 아동을 가해자로부터 분리·보호하는 제도다.

전북도는 피해 아동 일시보호시설 한 곳을 올해 설치하고 현재 3곳인 학대 피해 아동 쉼터를 연차별로 확충해 2023년까지 10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군산에 한 곳이 설치된다.

학대 피해를 본 0∼2세 이하 영아는 전문 보호 가정에서 보호될 수 있도록 위탁가정 발굴을 추진해 현재 14개 가정을 발굴했다.

위탁가정에는 전문 아동 보호비 월 100만원과 아동용품 구매비(1회 100만 원)가 지원된다.

또 도내 14개 의료기관을 아동학대 전담 의료기관으로 지정했다.

황철호 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아동학대 발생 시 신속한 대응과 재발 방지를 위해 관계기관의 적극적 협력이 중요하다"며 "경찰청과 교육청 등과 협력을 강화하고 아동보호 인프라 확충과 피해 아동 보호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