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회장 17명중 초선의원 3명 선임.. 업종별로는 건설업 5명 대거 진입
위원회 활성화 위해 상임의원도 전체 30명 중 초선의원 9명 전면 배치
부산상의, 수석부회장에 박용수 골든블루 회장 등 임원진 선임

부산상공회의소는 2일 제24대 부산상의 의원부를 장인화 부산상의 회장과 함께 이끌어갈 회장단과 상임의원 등 임원진 선임을 마무리했다. 지역경제의 혁신과 변화의 바람을 가져올 인사를 선임했다고 부산상의는 설명했다.

부산상의 의원부는 회장 외에 수석부회장, 부회장(17명), 감사(3명)로 구성된 회장단(22명)과 상임의원(30명), 의원(68명) 등 총 120명으로 구성했다.

지난 3월 17일 개최된 임시의원총회에서 규정에 따라 감사 3명은 우선적으로 선출했다. 장인화 회장과 전형위원 4명으로 구성된 전형위원회는 임원진 선출에 대한 권한을 참석의원으로부터 위임받은 바 있다. 이후 전형위원회는 약 2주간 숙의의 과정을 거친 끝에 나머지 임원진인 회장단 18명과 상임의원 30명의 명단을 발표하며 새로운 진용을 꾸리게 되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장 회장 공식 취임 후 정확히 2주 만에 임원진 구성을 빠르게 마무리함으로써 가덕도신공항 조기 착공,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등 산적해 있는 지역현안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전했다.
.
기본적으로 24대 의원부는 구성면에서 23대에 비해 크게 젊어졌다. 연령별로는 40․50대 젊은 기업인들이 37명으로 전체의 30%를 차지하고 있다. 60대 중진 기업인들까지 포함할 경우 85명으로 전체 의원의 70%에 달한다. 40~60대 중진 기업인 이하의 구성비가 57% 수준이었던 전임 23대와 비교했을 때 차세대 기업인들의 신규진입이 크게 늘었다.

부산상의는 임원진 명단에서도 이러한 젊은 기업인들의 새로운 진입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현상은 대한상의를 비롯하여 최근에 리더십이 교체된 상의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전체적인 기조는 신․구의 조화 속에 자연스러운 세대통합과 다양한 업종의 기업인들이 활동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는데 역점을 뒀다고 전했다.

임원진 구성의 특징을 살펴보면, 먼저 장 회장과 가장 가까이에서 호흡을 맞출 수석부회장에는 6선 의원인 박용수 골든블루 회장을 선임했다. 장 회장이 상공계 원로들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만큼 박 수석부회장은 부산상의 의원부와 원로 상공인들 간의 가교역할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부회장 구성은 전체 17명 중 비교적 젊은 3선 이하 의원을 절반에 가까운 8명을 포함시켰다. 23대 2명에 비해 대폭 확대된 결과이다. 역동적으로 일하는 상의를 만들기 위해 부회장 선임은 상의 연륜(선수)에 관계없이 능력과 열정을 중요시 하겠다는 장 회장의 강력한 의지를 담았다고 상의는 설명했다.

그동안 부산상의 관례에 비춰볼 때 박동호 화승네트웍스 사장, 박대지 효산개발 회장, 이오선 동아플레이팅 대표 등 초선의원을 3명이나 부회장으로 선임한 것도 파격적이라는 평가다.

업종별로도 기존에 비중이 절대적이었던 제조업의 비중을 줄이는 대신 건설, 유통, 물류, 서비스업 등 다양한 업종을 회장단에 포함시켰다.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높은 비중에도 불구하고 부산상의 활동에 참여가 부진했던 건설업종도 약진했다. 최삼섭 대원플러스건설 회장, 박만일 대한건설협회부산광역시회 회장, 장호익 동원도시개발 대표, 김영주 유창중건설 회장, 박대지 효산개발 회장 등 5명이나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이러한 변화의 바람은 전체 인원 30명의 상임의원 선정에서도 이어졌다. 장 회장은 50대 초반의 최우진 비케이에너지 회장과 신유정 테크유니온 대표 등 초선의원 9명을 포진했다. 의원부 산하 8개 위원회를 사실상 이끌어 나가는 상임의원들에게 더욱 적극적인 활동을 주문했다.

장 회장은 “임원진 구성을 마무리 하면서 당초 구상했던 일하는 상의로 탈바꿈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 “전형기간 동안 이번에 임원진으로 참여하지 않는 원로 상공인들과 여러 차례 소통한 결과 실질적인 의원부 활동 강화를 위해 물리적으로 임원진을 안배하기 보다는 의욕 넘치는 차세대 기업인들과 진용을 꾸려 열심히 해보라는 격려와 후방에서 적극 도와주겠다는 응원이 대부분 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24대 의원부가 이러한 격려에 힘입어 반드시 지역경제의 도약을 위해 새로운 역할을 펼쳐 보이겠다”고 밝혔다.

명예회장은 허용도 태웅 회장이 맡았다. 고문으로는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 김성철 국제종합건설 회장, 송규정 윈스틸 회장,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 조성제 비아이피 회장이 활동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