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 접견

이용섭 광주시장은 2일 시청 접견실에서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 부부를 접견하고 문화, 인권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시장은 "(최근 개막한) 광주 비엔날레에 오스트리아 작가가 참여해 의미 있다"며 "광주와 오스트리아 도시들 사이에도 긴밀한 우호 협력 관계가 조성되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시장은 오스트리아 출신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가 한센인들을 위해 헌신한 고흥 소록도 현장을 방문하기로 한 대사 일정을 거론하며 두 간호사의 봉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볼프강 앙거홀처 대사는 "비엔날레와 5·18 민주묘지를 둘러보고 광주는 안타까운 비극을 비엔날레의 창조적이고 희망적인 이미지로 승화했다고 느꼈다"고 화답했다.

소록도에서 사진을 많이 찍어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에게 "소록도가 잘 있다고 전달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미얀마 민주화운동에 대한 이 시장의 지지 요청에 "비엔날레 개막식에서 이 시장이 미얀마와 연대 메시지를 언급한 것을 인상 깊게 들었다"며 "서울에 돌아가면 본국에 알리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