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인 인천 내 보건·특수교사와 특수학교 교직원의 70%가량이 접종을 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교육청은 백신 접종 대상자 3천213명 가운데 2천286명(71.14%)이 백신을 맞는 데 동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대상자는 각급 학교의 보건·특수교사와 보조 인력, 특수학교 전체 교직원으로 접종에 동의한 이들은 근무지 관할 보건소에서 백신을 맞는다.

이 가운데 보건교사는 대상자 521명 가운데 409명(78.5%)이 접종을 희망해 동의율이 가장 높았다.

보건교사 보조 인력은 92명 가운데 49명(53%)이 접종을 희망했다.

특수교사는 721명 중 498명(69%)이, 특수교사 보조 인력은 526명 중 365명(69.3%)이 접종에 동의했다.

특수학교 교직원은 1천353명 가운데 965명(71.3%)이 접종에 동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접종할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이며 1차 접종은 이달 8일부터 28일까지, 2차 접종은 6월 17일부터 7월 7일까지로 예정돼 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직원 중에서는 처음으로 이뤄지는 백신 접종"이라며 "이후 유치원·어린이집 교사와 초등학교 1∼2학년 교사도 6월 중 백신을 맞게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