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황금박쥐' 무등산서 발견…탈진 상태서 폐사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황금박쥐'가 무등산국립공원에서 탈진 상태로 발견됐다가 폐사했다.

2일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이 박쥐는 지난달 15일 공원구역 내 마을에서 탈진한 상태로 주민에게 발견됐다.

국립공원 측은 주민 제보를 받고 박쥐를 구조해 광주 야생동물구조센터로 이송했다.

박쥐는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고 폐사했으나 조사 결과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 452호인 붉은박쥐로 확인됐다.

황금박쥐라고도 불리는 붉은박쥐는 생태계 파괴로 인해 개체 수가 줄어 멸종위기에 처한 세계적인 희귀종이다.

멸종위기 Ⅰ급으로 보호받는 황금박쥐가 무등산국립공원에서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국립공원 측은 폐사한 박쥐가 겨울잠 중에 깨어나 기력이 쇠약한 상태에서 상처를 입은 것으로 추정했다.

임윤희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황금박쥐의 발견은 무등산 생태계가 건강하다는 증거"라며 "야생생물 서식지 보호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