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제품의 성분표시 옆에 탄소 배출량을 공개하는 소비재 회사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의 다국적 생활용품 업체 유니레버는 7만개에 달하는 자사 전 제품에 탄소발자국을 구체적으로 나타낼 방안을 모색 중이다.

탄소발자국은 제품 원료 수급에서부터 제조·폐기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총 탄소 배출량을 말한다.

유니레버는 지속가능한 제품으로 인식되는 브랜드가 그렇지 않은 브랜드보다 더 빨리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육류 대용식품 업체 퀀도 제품 포장에 탄소발자국을 표시하고 있고, 스웨덴의 오트밀크 업체 '오틀리, 스프레드 제조사 업필드 홀딩스, 레스토랑 체인 저스트 샐러드, 키보드 제조사 로지테크 역시 제품 포장이나 메뉴에 탄소 배출량 숫자를 표기하고 있다.

대형 소비재 업체인 로레알은 내년까지 샴푸를 비롯한 전 세정제에 탄소 배출량 표시를 도입할 계획이다.

기업들의 탄소 배출량 표시를 돕는 컨설턴트들은 이런 표시가 마케팅 도구로 활용될 수 있고, 탄소 순 배출 제로화를 향한 움직임을 가속하는 경쟁을 촉진할 수도 있다고 말하고 있다.

영국의 비영리단체 '탄소 공시프로젝트'의 덱스터 갤빈 이사는 "향후 10년간 이런 종류의 제품 표시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탄소 배출량 표시와 관련 공인된 방식이 없어 회사들이 자의적으로 탄소 배출량을 표시해 소비자들을 기만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고 저널은 소개했다.

회사들이 신뢰할 만한 자료 부족으로 조잡한 간접 자료에 의존하거나 다양한 논리로 탄소 배출량을 추산해 자기들이 원하는 수치를 표시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소비재 업체인 콜게이트 팔모리브와 유니레버는 이런 우려를 의식해 세계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WBCSD)와 협력해 검증 가능하고 직접적인 탄소배출 자료의 이용가능성을 개선하고 있기도 하다.

유럽의 소비자단체 ANEC의 프란츠 피알라는 "(탄소 배출량을 둘러싼) 상황이 설탕보다 훨씬 더 복잡하다"며 "탄소발자국을 바탕으로 소비자들이 어떤 결정을 내리는 것은 거의 실현 불가능한 일(mission impossible)"이라고 지적했다.

성분 옆에 탄소발자국 표시…해외 기업 하나둘 늘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