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일대 유흥주점 14명 확진…명부 미흡하고 야간 영업

방역 수칙을 어기고 영업한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강남구에 있는 한 주점 관계자 1명이 지난달 30일 처음 확진됐으며 지금까지 3개 업소에서 관련 확진자가 총 14명 나왔다.

시는 이와 관련해 총 196명을 검사했으나 접촉자 파악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업소들에서는 전자출입명부가 제대로 작성되지 않았고 현재 방역 지침상 금지된 오후 10시 이후 영업도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위반 업소에 대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적용해 집합금지, 과태료, 경고 처분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주요 집단감염인 '용산구 음악동호회 관련 집단감염'은 확진자가 23명으로 늘어났다.

시는 "직업상 공연하는 경우가 아닌 동호회 공연은 '사적 지인 모임'에 해당한다"며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