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473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단계는 유지하면서 최근 확산세가 거센 지역부터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상황에 대해 "다양한 일상 공간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곳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의에 "부산 등 몇몇 지자체에서는 단계를 상향 조정한 바 있다"면서 "현재의 단계는 다음 주(11일)까지 유지되는데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발생 추이를 지켜보면서 집단감염 사례나 확진자 수가 많이 발생한 지역을 중심으로 지자체와 협의 후 거리두기 단계 상향 조정을 하고 전국적인 상황은 추이를 보면서 관련 논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들어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는 다시 거세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국내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473.0명으로, 거리두기 기준상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윤 반장은 '4차 유행' 가능성에 대해 "조금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현재는 4차 유행이 오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