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마트에서 여종업원 향해 음란행위 한 20대 검거

손님이 없는 마트에 들어가 여성 종업원을 향해 음란행위를 한 20대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 완주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20대 A씨를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완주군 삼례읍의 한 마트에서 근무 중이던 여성 종업원 40대 B씨를 향해 신체의 특정 부위를 노출하며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행동에 놀란 여성 종업원은 이틀 뒤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마트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10일에도 마트에서 비슷한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매우 놀랐다"며 "조만간 피의자를 불러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