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사 생분해 소재 장점 합친 신규 포장재 개발

SKC는 CJ제일제당과 함께 생분해 소재 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SKC는 생분해 폴리락틱액시드(PLA) 필름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고, CJ제일제당은 생분해 폴리하이드록시 알카노에이트(PHA)를 개발한 바 있다.

SKC는 옥수수 추출 성분인 PLA에 CJ제일제당의 PHA를 더해 각 소재의 장점을 극대화한 신규 친환경 생분해 포장재를 개발했다.

SKC, CJ제일제당과 친환경 생분해 포장재 시장 확대

CJ제일제당은 이 포장재를 '행복한콩 두부' 묶음 제품용으로 사용하고, 향후 적용 제품을 확대하기로 했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조치로 석유 기반 플라스틱 사용량을 연간 약 50t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식물 성분으로 만든 PHA는 토양뿐 아니라 바다에서도 생분해가 되는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전 세계에서 소수 기업만 만들 수 있다.

CJ제일제당이 만든 PHA는 투명하고 부드러운 특성이 있어 활용성이 높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월 유럽과 북미에서 공신력 있는 'TUV 생분해 인증'을 취득하기도 했다.

다만 연질 소재라 단독으로 포장재로 활용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양사는 강도가 우수한 PLA에 PHA를 더해 강하면서 유연한 투명 포장재를 만들었다.

생분해 필름 제조 기술력을 가진 SKC가 CJ제일제당의 PHA를 공급받아 두 소재의 강점을 극대화하는 혼합 비율 등 최적의 제조공정을 개발해 양산에 성공했다.

양사는 이 포장재를 다른 제품으로도 확대하기로 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인도네시아에 5천t 규모의 PHA 전용 생산시설을 구축하고서 비비고 제품과 백설 설탕 포장재를 생분해 포장재로 교체하는 등 친환경 소재를 확대할 예정이다.

SKC는 이들 포장재에 필요한 물성을 구현하는 최적의 제조공정 조건을 개발하고 최고 품질의 제품을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SKC는 다른 고객사에도 생분해 소재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며, 생분해 소재인 고강도 PBAT(PolyButylene Adipate-co-Terephthalate) 상용화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