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진천군은 남성 장애인 가정에도 최대 150만원의 출산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2일 밝혔다.

진천군 장애인 가정 출산지원금 확대…최대 150만원

지금까지는 정부의 장애인 지원 정책에 따라 여성 장애인 가정만 최대 1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했다.

진천군은 부모 중 1명이 장애인이면 출산 지원금을 지급하고, 지원액도 최대 150만원까지 늘렸다.

대상은 올해 1월 이후 아기를 낳은 등록 장애인 가정으로 부모의 장애 정도에 따라 100만∼150만원을 지급한다.

출산 6개월 전부터 관내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해야 하며 이에 미달할 경우 거주 기간 6개월이 지난 뒤 신청할 수 있다.

지원금 절반은 현금으로, 나머지는 진천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 내 소비 촉진을 유도할 계획이다.

진천군 관계자는 "장애인 가정의 안정적인 생활을 돕기 위해 도내 최초로 장애인 가정 출산 지원금 지급을 남성까지 확대하고 금액도 늘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