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교육청·하동군 협력…조사 완료까지 일주일가량 걸릴 듯
'엽기 폭력' 하동 서당 전수조사…1대 1 면담으로 피해 확인

최근 '엽기 폭력' 사건이 잇따라 알려진 경남 하동 서당과 관련해 경찰과 하동군, 교육 당국이 추가 피해를 확인하려고 서당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경남경찰청은 하동의 한 초등학교 재학생 60명과 중학교 재학생 41명 등 총 101명을 대상으로 개별 면담 등을 통해 아직 밝혀지지 않은 다른 피해는 없는지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는 경찰과 군청 공무원, 전문 상담사 등 20여명이 넘는 인력이 투입됐다.

이 초등학교와 중학교 전교생 123명 중 80%가량이 하동 내 서당 6곳에서 기숙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등은 이들과 1대 1 면담을 진행하며 서당 관계자에 의한 학대나 학생 상호 간 폭력 등이 없는지 꼼꼼히 확인할 방침이다.

1대 1 면담 특성상 조사가 끝나려면 일주일가량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명단에 확인되지 않은 다른 입소자가 있으면 따로 시간을 내 동일한 조사 과정을 거칠 방침이다.

하동 서당은 도심에서 떨어져 교원들이 근무를 기피해 학생들에 대한 면밀한 관찰이 어렵다.

더욱이 서당 거주 학생에 대해 주민들도 부정적 생각을 가져 기피하는 경우가 많아 이번 조사를 통해 더 많은 추가 피해 사례가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피해학생이 없는지 꼼꼼히 살펴 이번과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서당 관계자에 의한 폭력행위는 아동학대로, 학생 간 폭행은 학교폭력으로 각각 군청·도교육청과 사안을 조율해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