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의혹' 서울 강남경찰서 간부 대기발령·타서 전출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간부 2명이 부하 직원들에게 갑질과 폭행·폭언 등을 했다는 의혹으로 대기발령·전출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전날 강남서 과장급 A경정을 대기발령하고 계장급 B경감을 서울 내 다른 경찰서로 전출했다.

A경정은 지난해부터, B경감은 2019년 말부터 형사 사건 수사를 담당해 왔다.

이 두 사람은 부하 직원들에게 밥값과 술값을 대신 내도록 하고 폭언을 한 의혹을 받는다.

B경감은 부하 직원의 귀를 잡고 흔들고 팔 사이에 머리를 끼워 압박하는 등 폭행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해자 분리 원칙에 따라 인사 조처를 했다"며 "사실관계를 본격적으로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