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사진=텐아시아DB

박수홍/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박수홍이 친형 부부에게 금전적 피해를 입은 사실에 대해 친형 부부 지인이라 주장하는 누리꾼이 반박하고 나서자 박수홍의 후배 개그맨 손헌수가 또다시 목소리를 냈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자신을 '박수홍 집 (사정을) 잘 아는 20년 된 지인'이라고 소개한 글쓴이 A씨가 게재한 글이 업로드 됐다.

A씨는 "보이는게 다가 아니다. 오보인 게 너무 많은 것 같다"며 "박수홍이 빈털털이, 남은 게 없단 것부터가 오보인 듯 하다"고 밝혔다.

이어 "박수홍은 자신 명의의 집, 상가들도 몇개씩 있다"며 "형과 형수는 지금까지 마티즈타며 자식들 신발 시장에서 몇천원짜리 사신기며 악착같이 본인 자산뿐 아니라 박수홍 재산까지 늘려주려고 엄청 고생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수홍은) 클럽이며 해외여행이며 품위유지에 들어간 지출이 어마어마했다"며 "이번 건을 보고 일반인이 연예인 이미지 실추하는 것도 쉽지만 연예인이 일반인 잡는 건 더 쉽고 무섭다는 걸 알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손헌수는 전날 뉴스1을 통해 "벌써 흠집내기를 하는 것"이라며 "화는 나지만 대응할 가치는 크게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반박글에서) 클럽비용, 해외여행 및 품위유지에 들어간 지출이 크다고 하는데 그게 어차피 박수홍 선배 돈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클럽을 또 안 좋은 이미지로 끌어들이려고 하는 것 같은데, 거기서 나쁜 짓을 한 것도 아니고 흠집을 내기 위해 꺼낸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며 "수홍이형이 아파트와 상가 건물이 있다는 것도 원래 수홍이 형이 살고있는 아파트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데 친형이 수홍이형과 함께 회사를 꾸린 후에 수십 년 동안 모아온 법인 수익금을 모두 가져간 게 문제가 되는 것"이라며 "원래 사놓은 것들을 가지고 법인 수익금을 횡령했다는 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하는 건, 전혀 다른 문제를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손헌수는 지난달 30일 박수홍 친형 논란과 관련 "오랜 시간 옆에서 보기 안타깝고 화가 나서 참을 수가 없었다"며 "지금 이 글을 쓰는 것조차 조심스러울 정도로 선배님은 이 얘기가 세상에 알려지길 싫어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그 이유는 첫째도 둘째도 가족 걱정이고, 그중에서도 부모님 걱정 때문에 바보처럼 혼자 힘들어하며 15kg 이상 몸무게가 빠졌다"며 "내가 지금 이 순간 가장 걱정되는 것은 이제 그들은 최후의 발악으로 다른 연예인 가족들 사건처럼 악성 루머로 이미지 흠집을 내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박수홍의 친형에 대한 횡령 의혹은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 달린 댓글을 통해 제기됐다.

게시물에 따르면 친형은 30년 동안 박수홍의 계약금 포함 출연료를 부당 취득했다. 미지급액만 100억원이 넘으며, 아파트 3개와 상가 7~8개로 4000만 원 이상 월세를 받으며 호화롭게 지내고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 게시글의 작성자는 "박수홍이 최근 SNS에 '힘들다', '상처받았다', '반려묘 다홍이로 위로받고 버티고 있다'고 올린 것도 이를 암시적으로 표현한 것이다"며 "박수홍의 친형과 형수는 아주 오래전부터 계획적으로 치밀하게 편법을 쓰며 법적으로 자신들의 명의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