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2500만원 상당…번호판까지 훔쳐 도주
중고자동차 매장에 손님인 척 들어온 한 남성이 전시된 외제차를 몰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고자동차 매장에 손님인 척 들어온 한 남성이 전시된 외제차를 몰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고자동차 매장에 손님인 척 들어온 한 남성이 전시된 외제차를 몰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지난 29일 오후 7시께 창원 성산구의 한 중고차 매장에서 외제차 BMW를 몰고 달아난 남성을 추적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오후 6시께 매장에 도착했고, 차량 절도에 앞서 정비 코너에서 번호판 하나를 먼저 훔쳤다. 이후 전시된 차량을 둘러보는 척 하다가 직원의 시선을 피해 시가 2500만원 상당의 BMW 승용차를 몰고 그대로 달아났다.

중고차 매매 상사에 전시된 차량은 앞 번호판을 따로 보관한다는 점을 알고, 다른 차량의 번호판을 훔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차량 안에는 시승 편의를 위해 해당 차량의 스마트키가 들어있어 쉽게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CCTV 등을 통해 이 남성의 신원과 동선 등을 파악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