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이 동시에 마스크 벗은채 사진 찍어
학교 측 "학생회에 책임 물을 것"
사진=대학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대학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강원도 한 대학에서 진행된 만우절 깜짝 행사 도중 대학생들이 방역수칙을 위반해 논란이 되고 있다.

1일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도내 모 대학 단과대 학생회는 만우절을 맞아 '패션왕 이벤트'를 진행했다. 해당 행사에서는 교복이나 군복 등을 입고 온 학생들에게 즉석 사진 촬영 을 했으며, 학생회는 개강 초를 맞은 학생들에게 학교생활에 활력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해당 대학교 학생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그러나 촬영된 즉석 사진에는 방역수칙을 위반한 학생들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어떤 사진에서는 전투복 차림의 학생 7명이 마스크를 벗은 채 사격, 경례 포즈 등을 취하고 있다.

나아가 인간 탑 쌓기를 진행한 모습도 사진에 남았다. 이를 본 학생들은 "5인 이상 사적 모임 진행에 마스크까지 착용하지 않아 학교 이미지가 실추됐다"고 지적했다.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추측되는 해당 사진은 현재 삭제됐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단과대 학생회는 "마스크 미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통제가 이뤄지지 못했고, 5인 이상 밀집한 상황에 신중한 대처가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한편, 대학교 측은 학생회에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지침 준수 등을 홍보·교육할 방침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