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급속 확산 日오사카부에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 적용
日오사카 지사 "오사카 시내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중지해야"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일본 오사카부(大阪府) 지사가 1일 오사카시에서의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을 중지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요시무라 지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오사카시에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 적용이 결정되는 것과 관련해 기자단에 이같이 밝혔다.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은 지난달 25일 일본 후쿠시마(福島)현에서 시작됐다.

오사카부 내 성화 봉송 일정은 오는 13~14일이다.

성화가 오사카시를 통과하는 날은 14일이다.

긴급사태 발령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가 적용되면 외출 자제를 요청하게 됐는데, 이런 상황에서 성화 봉송을 하는 것은 무리라는 게 요시무라 지사의 주장이다.

일본 정부는 이날 저녁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최근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는 오사카부와 효고(兵庫)현, 미야기(宮城)현에 대해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를 오는 5일부터 한 달 동안 적용한다고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2월부터 도입된 이 조치가 적용되면 광역단체장이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명령하고, 위반 업주에는 과태료를 물릴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