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음성군 꽃동네 노숙인요양원 수용자 11명이 문해교육 과정을 이수, 초등학력을 취득했다.

음성 꽃동네 노숙인요양원 수용자 11명 초등학력 취득

1일 음성군에 따르면 이들이 2018년부터 3년간 초등학력 인정 문해교육 과정을 모두 마쳐 초등학력을 인증받았다.

이 제도는 시·도 교육감이 인정한 문해 교육 프로그램을 3년간 이수하면 배움의 기회를 놓친 성인들에게 학력을 인정해주는 것이다.

이 요양원의 또 다른 수용자 7명은 올해 초등 3단계(5·6학년 과정)에 진입, 내년에 초등학력을 인정받게 된다.

음성군은 초등학력 취득 수용자들이 원하면 중등학력 과정 교육도 받도록 할 계획이다.

음성군 관계자는 "초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한 수용자들 가운데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교육하고 있다"며 "40∼70대의 다양한 연령대 교육생들이 의욕적으로 수업에 참여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