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등교수업이 시작된 올 3월 이후 경기도 내 학교와 학원 등 교육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증가 추세가 심상치 않아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1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와 학원 등 교육시설에 대한 집단유행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올 1월부터 지난달 30일까지 경기지역 초·중·고교와 대학교, 학원 등 교육시설에서 발생한 확진자 수는 모두 1083명이다.

시설별로는 초교 485명, 중학교 294명, 고교 231명, 대학교 12명, 학원 61명이다. 확진자 중 학생이 959명, 교직원 124명이다. 이는 같은 기간 도내 전체 확진자 1만3835명 대비 7.8%다.
교육시설 확진자 수를 월별로 보면 1월 350명, 2월 252명, 3월 420명이다. 1월에는 도내 전체 확진자 중 6.8%, 2월에는 6.6%, 3월은 8.6%로 늘어나는 추세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응단장은 "의심 증상이 있다면 등교를 멈춰야 하고 증상이 확연하면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각 시설의 보건관리 책임자 역시 유증상자 발생을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모니터링할 체계를 정비하고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1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30명 증가한 총 2만8712명으로 도내 28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