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은 1일 본예산 15조9천218억원보다 1조1천251억원 늘어난 17조469억 원 규모의 1차 추경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경기교육청, 1조1천251억원 1차 추경…방역인력 지원에 193억원

세입 예산은 ▲ 중앙정부 이전수입 5천736억원 ▲ 지방자치단체 이전수입 1천983억원 ▲ 기타수입 1천878억원 ▲ 전년도 이월금 1천654억원 등이다.

주요 세출은 ▲ 인건비·교육복지 지원 3천484억원 ▲ 학교 신증축 2천645억원 ▲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2천104억원 ▲ 유아·특수교육 지원 897억원 ▲ 미래교육 지원 472억원 등이다.

세부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 원활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스마트 단말기 3만7천705대 보급에 194억원, 1학기 학교 방역인력 지원에 193억원, 특별 및 교과교실 8천231개실 무선인프라 확충에 89억원, 스마트도서관(무인반납기) 외부 설치 1억원 등을 편성했다.

또 폐교 활용 방안으로 이천 '제2캠퍼스' 설립에 30억원, 파주 (가칭)경기평화통일교육센터 건립에 100억원(교육부 특별교부금)을 편성했다.

이밖에 그린스마트미래학교 295억원, 급식기구·시설 확충 349억원,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 설치 47억원, 체육관 증축 협력사업 미편성분 461억원 등도 반영됐다.

도교육청 고영종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교육현장을 지원하고 안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이 제출한 1차 추경안은 오는 13일 도의회 본회의에서 심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