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등교수업이 시작된 올 3월 이후 경기도 내 학교와 학원 등 교육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다.

등교수업후 교육시설 확진자 증가…경기, 2월 252명→3월 420명

올 1월부터 지난달 30일까지 경기지역 초·중·고교와 대학교, 학원 등 교육시설에서 발생한 확진자 수는 모두 1천83명이다.

시설별로는 초교 485명, 중학교 294명, 고교 231명, 대학교 12명, 학원 61명이다.

확진자 중 학생이 959명, 교직원 124명이다.

올해 들어 3개월간 도내에서 발생한 확진자 1만3천835명의 7.8%(1천83명)가 교육시설에서 발생한 셈이다.

교육시설 확진자 수를 월별로 보면 1월 350명, 2월 252명, 3월 420명이다.

1월에는 도내 전체 확진자 중 6.8%, 2월에는 6.6%, 3월은 8.6%로 늘어나는 추세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응단장은 "의심 증상이 있다면 등교를 멈춰야 하고 증상이 확연하면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각 시설의 보건관리 책임자 역시 유증상자 발생을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모니터링할 체계를 정비하고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