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일어난 세 모녀 살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피해자 중 큰딸이 피의자 A씨로부터 스토킹을 당한 정황을 포착했다.

1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큰딸의 주변인들은 A씨가 범행 수개월 전부터 큰딸을 지속해서 스토킹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이 확보한 메신저 대화 기록에서도 큰딸은 지난 1월 말 지인에게 "집 갈 때마다 돌아서 간다. 1층서 스으윽 다가오는 검은 패딩", "나중에 (A씨에게) 소리 질렀다. 나한테 대체 왜 그러냐고"라며 두려움을 호소했다.

주변인들은 언론 인터뷰에서 큰딸이 집 주소를 알려준 적도 없는데 A씨가 문 앞까지 찾아와 두 사람이 대화해야 했던 적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경찰에 따르면 세 모녀가 스토킹으로 A씨를 112 신고하거나 신변 보호를 요청한 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범행 후 A씨가 자해하면서 목을 다쳐 경찰의 피의자 조사는 일주일째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그는 현재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A씨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뒤 의료진과 영장 집행 시점을 조율하고 있다.

한편 A씨의 신상 공개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에 참여한 인원이 20만명이 넘어 정부의 공식적인 답변 요건을 충족함에 따라 경찰도 내부적으로 절차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