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양양군이 서핑 명소인 주요 해변에 서퍼들을 위한 시계탑을 설치했다.

양양군 서핑 해변 3곳에 5m 크기 시계탑 설치

시계탑이 설치된 곳은 기사문과 죽도, 인구해변으로 이달 중순부터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계탑은 높이 5m 크기로 상단 전광판에 시간이 표시되도록 해 바다에서 서핑을 즐기는 서퍼들이 수시로 시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하단에는 서퍼들이 많이 찾는 지역 내 9곳의 해변과 바다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키오스크를 내장해 서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키오스크에서는 각 해변의 실시간 영상은 물론 수온과 바람, 파도 상태 등에 대한 정보가 제공된다.

아울러 양양지역 주요 관광지와 축제, 행사 등에 대한 정보도 제공해 서퍼들은 물론 해변을 찾는 관광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군 관계자는 "당초 시간만 표시되는 시계탑을 계획이었으나 다른 해변의 바다 상황과 관광 정보 등을 함께 제공하는 키오스크 기능을 추가해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