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스캔들' 여성 김제시의원, 의원 제명 무효 소송서 패소

동료 의원과 '불륜 스캔들'로 의회에서 제명됐으나 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 의회로 복귀한 여성 김제시의원이 다시 의원직을 잃게 됐다.

전주지법 제2행정부는 A 의원이 김제시의회를 상대로 제기한 '의원 제명 처분 무효 확인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 판결로 A 의원은 의회에서 제명, 의원직을 박탈당하게 된다.

김제시의회 관계자는 "오늘 법원의 판결로 A 의원은 의회에 등원할 수 없게 됐다"며 "A 의원이 항소심에서 이긴다고 해도 그 전까지는 의원직을 유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A 의원의 항소 여부에 따라 의회도 법적 대응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A 의원은 동료 남성 의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이 드러나 지난해 7월 남성 의원과 함께 제명됐다.

A 의원은 법원에 '의원 제명 효력 집행정지 가처분'을 내 의회로 돌아왔지만, 이번 본안 소송에서 진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