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증가세에 "정확도 이상으로 진단 간편성 필요한 상황"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지자 '급한 불'을 끄기 위해 자가진단키트를 도입하는 방안을 두고 논의에 착수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자가진단키트 활용 방안을 논의하는 전문가 회의를 2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방대본은 "대유행에 대비한 검사 확대 방안이 필요한 상황에서 자가진단키트의 방역 적용 가능성 등 다각적인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이 그간 정확성이 떨어지는 등의 이유로 활용하지 않던 자가진단키트의 도입 여부를 고민하게 된 것은 그만큼 최근의 확진자 증가세가 방역 부담을 가중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본격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전국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방역 당국은 환자 발견에 있어 '정확성' 만큼이나 '신속성'도 중요한 시점이 왔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확도나 정밀성 이상으로 간편성, 접근성에 대한 고려도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있는 한 모든 도구, 수단을 동원해서 방역을 강화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또 "국내에서는 아직 허가된 것(자가진단 키트)이 없지만, 국내 업차 중 해외에서 허가를 받은 것도 있다"면서 "법적인 절차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수단의 합법성, 접근성, 편리성 등에 관해 (회의에서)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다만 자가진단 키트를 도입한다고 하더라도 '보조적인 수단'으로만 활용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기존의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계속 환자 확인의 주요 수단으로 사용한다는 것이다.

권 부본부장은 "PCR을 통해 확진하고, 광범위하고 선제적인 일제 검사 내지 전수검사를 총동원해 조기에 숨어있는 확진자까지 발견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런 원칙에서 PCR 검사야말로 골드 스탠더드이자 가장 확실한 도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