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당일 '공가' 사용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등교인원 확대를 위해 다음달 8일부터 5만명 가량의 학교 보건교사·특수교사 및 돌봄전담인력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교육부는 1일 제10차 시도부교육감 회의를 열고, 교직원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절차와 관련해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을 신청한 보건·특수교사 및 학교 돌봄보조인력들은 다음달 8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각 근무지 관할 보건소에서 접종할 수 있다. 1차 접종기간은 이달 8~28일, 2차 접종기간은 오는 6월17일부터 7월7일까지다. 보건소의 준비 상황에 따라 일부 지역은 2일부터 바로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교사들은 정부 안내에 따라 백신 접종 예정일을 설정한 후 해당 날짜에 보건소에 방문해야 한다. 원활한 백신 접종을 위해 접종 당일 필요한 시간만큼 유급휴가를 신청할 수 있다. 접종 후 발열·통증 등의 이상증상이 나타날 시 별도 진단서 없이 병가를 낼 수 있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에 교원별 접종일자를 달리하거나 대체인력을 투입해 학사운영의 공백을 최소화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최근 경남 하동군의 청학동 서당에서 발생한 폭력사건과 관련해서도 폭력실태 조사를 포함한 후속조치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일부 시설만 학원으로 등록하는 등 편법운영을 해온 기숙형 교육시설 내 폭력실태를 조사하고 법령 위반여부를 점검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청학동서당은 정규교육기관 또는 학원으로 등록한 것이 아닌 만큼 추후 제도권 내로 어떻게 편입할 수 있는지도 살펴볼 방침”이라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