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만 맞아도 되는 백신'으로 알려진 얀센(존슨앤드존슨)의 코로나19 백신이 중앙약사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 중앙약심위는 1일 회의를 열고 얀센 백신이 품목허가를 받기에 효과성과 안전성이 충분히 확보됐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얀센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18세 이상에서 1회 투여한 경우 14일, 28일이 지난 후에도 예방 효과가 확인됐다. 각각 66.9%, 66.1%의 예방율을 보였다. 중앙약심위는 아스트라제네카 및 화이자 백신과는 다르게 한 번만 투여하는 백신이므로, 장기 유효성을 확인하기 위한 추적 관찰을 권고했다.

또 임상시험에서 발생한 이상사례는 허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판단했다. 다만 중앙약심위는 허가 후 '위해성관리계획'을 통해 임상시험 중 나타난 이상 사례를 추가로 관찰하고 평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은 최종점검위원회를 거쳐 허가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현재 원료의약품 및 완제의약품의 공정과 관련한 품질자료가 추가돼 이에 대한 검토를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2분기 내 도입될 얀센 백신의 물량은 50만명분이다. 정부가 일정과 물량에 대해 조정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지원 기자 j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