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참사 유가족들 "오세훈, 무릎 꿇고 사과·사퇴해야"

2009년 6명의 목숨을 앗아간 용산참사(용산 4구역 철거현장 화재사건) 피해자와 유족들은 1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를 비판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용산참사 유가족과 생존 철거민,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는 이날 거대 주상복합아파트가 들어선 참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용산참사의 본질이 세입자들의 폭력적 저항인가"라며 오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오 후보는 전날 관훈토론회에서 "재개발 과정에서 전철연(전국철거민연합회)이라는 시민단체가 가세해 매우 폭력적 형태의 저항이 있었다"며 "쇠구슬인가 돌멩인가를 쏘며 저항하고 건물을 점거했는데, 거기에 경찰이 진입하다 생겼던 참사"라고 설명했다.

유가족들은 "어떻게 피해자들에게 참사의 책임을 돌릴 수 있느냐"라며 "투기꾼의 이윤 추구를 위해 생계 수단을 빼앗으며 죽음의 벼랑 끝으로 내모는 잔혹한 개발 폭력만큼 잔혹한 대규모 폭력이 또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용산 참사는 2009년 1월 20일 새벽 서울 용산 재개발지역의 남일당 4층 건물을 점거 농성 중이던 철거민들을 경찰이 진압하는 과정에서 옥상 망루에 불이 붙어 농성자 5명과 경찰관 1명이 숨진 사건이다.

한편 오 후보는 이날 종로노인복지관을 방문한 후 취재진에 "경위를 막론하고 공권력이 투입되는 과정에서 좀 더 주의하고 신중했다면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가슴 아프게 생각하고 책임을 느끼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