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의 1.69%…1만2천973명은 화이자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쳐
1차 접종자 중 AZ 백신 81만5천769명, 화이자 백신 6만804명
백신 1차 접종자 총 87만6천573명…우선접종 대상의 70.7%(종합)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34일간 우선 접종 대상자의 약 71%가 1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하루 백신 신규 접종자는 2만2천643명이다.

이로써 지난 2월 26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87만6천57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3월 우선 접종 대상자의 70.7% 수준이다.

국내 인구(5천200만명) 대비 접종률은 1.69%다.

누적 접종자 중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사람이 81만5천769명이고,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은 6만804명이다.

전날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자 4천786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2차 접종 완료자는 1만2천973명이 됐다.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나면 항체가 형성된다.

백신 1차 접종자 총 87만6천573명…우선접종 대상의 70.7%(종합)

접종기관 및 대상자별로 보면 요양병원은 만 65세 미만 대상자 21만146명 중 87.8%에 해당하는 18만4천558명이 접종했다.

요양시설은 10만1천153명(91.0%), 1차 대응요원은 6만2천44명(78.0%),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32만4천684명(82.3%), 코로나19 치료병원은 6만804명(95.2%)이 각각 1차 접종을 마쳤다.

이 밖에 필수 목적의 출국자 등 기타 대상자 475명 가운데 455명(95.8%)도 백신을 맞았다.

또 만 65세 이상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37만9천845명을 대상으로 뒤늦게 시작된 백신 접종률은 37.6%(14만2천875명)다.

이 가운데 접종 동의자(28만3천464명) 대비 접종률은 요양병원 72.9%(15만2천539명 중 11만1천134명), 요양시설 24.2%(13만925명 중 3만1천741명)다.

백신 1차 접종자 총 87만6천573명…우선접종 대상의 70.7%(종합)

현재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으로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지난 2월 26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자 및 종사자를 시작으로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로 대상이 확대됐으며, 지난달 23일부터는 요양병원·시설의 만 65세 이상에 대한 접종도 시작됐다.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에게 배정돼 지난 2월 27일 접종이 시작됐고, 지난달 20일부터는 2차 접종이 진행 중이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0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이뤄진다.

이날부터 만 75세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도 시작됐다.

백신 1차 접종자 총 87만6천573명…우선접종 대상의 70.7%(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