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 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여수산단 입주기업은 민관 거버넌스 위원회의 권고안을 즉각 수용하고 환경개선과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라"고 1일 주장했다.

시민단체 "여수산단 기업, 환경개선·사회적 책임 다해야"

범대위는 이날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수산단 입주기업들은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해 불법 행위가 들통난 지 2년이 지났다"며 "이후 전남도가 주관하고 민간·관계기관·전문가·시도의원 등이 참여해 논의해온 '여수산단환경관리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위원회'의 권고안도 거부했다"고 강조했다.

범대위는 이어 "전남도, 환경부, 여수시는 시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행정권을 강력하게 집행하라"며 "여수산단 환경문제 해결과 사회적 책임 실현을 위한 지역대표 연석회의를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여수산단 입주기업으로 구성된 여수산단환경협의회는 최근 민관 협력 거버넌스가 제안한 권고안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고안에는 위반사업장에 대한 민관 합동 조사 실시,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 현장 공개, 여수산단 주변 환경오염 실태조사, 여수산단 주변 주민건강 역학조사 및 위해성 평가 등이 담겼다.

환경오염 실태조사, 여수산단 주변 주민건강 역학조사를 위한 용역비 53억3천만원을 기업들이 분담하도록 했으나 기업들은 공정성과 전문성이 결여됐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