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지검, 부동산 전담수사에 검사·수사관 23명 투입

검찰 내 최대 인원을 보유한 서울중앙지검도 부동산 투기사범 전담수사팀을 꾸려 대응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대검의 부동산 투기 사범 총력 대응 지시에 따라 1일 전담수사팀을 꾸렸다고 밝혔다.

전담수사팀은 부동산 범죄 전담인 이환기 형사8부장과 박승환 범죄수익환수부장을 포함해 검사 10명, 수사관 13명 등 총 23명으로 구성했다.

전담수사팀은 직접 수사 대상 사건 수사와 투기에 따른 범죄수익 환수 업무를 진행한다.

또 최근 5년간 처리한 부동산 투기 사건 기록을 점검하고, 경찰과의 협력 아래 영장 업무나 송치사건 처리도 전담한다.

서울중앙지검은 "부동산 투기 관련 공직 비리나 기획부동산 등을 엄정히 수사하고 범죄수익은 철저히 환수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