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를 비교적 많이 하는 국내 결혼 중개업체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연령층은 남녀 모두 45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결혼 중개업 최대 고객은 45세 이상"…여가부 첫 전수조사

여성가족부가 지난해 처음으로 국내 결혼 중개업체 271곳과 이용자 463명을 조사한 결과 이용자의 연령은 45세 이상인 남성과 여성의 비율이 35.1%, 31.9%로 가장 많았다고 1일 밝혔다.

남성의 경우 35∼39세(23.8%)와 40∼33세(22.4%)였고 34세 이하는 18.6%로 가장 적었다.

여성은 34세 이하가 27%, 35∼39세(24.3%), 40∼44세(16.7%) 순이었다.

대졸 학력은 남성 57%, 여성 47%였고 월평균 소득은 남성이 300만원대(31.7%), 여성은 200만원대(45.7%)인 것으로 각각 나타났다.

결혼 중개업체를 이용한 이유로 남성은 '여성을 만날 기회가 없어서'(49.4%)를, 여성은 '조건에 맞는 배우자를 찾고자'(47.8%)를 가장 많이 꼽았다.

회원 가입비는 평균 196만6천원으로 조사됐으나 결혼 후 성혼 사례비를 별도로 지급하는 경우도 있었다.

업체들은 1인당 평균적으로 12.7명의 프로필을 제공해주고 이 가운데 미팅이 진행되는 경우는 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들은 30명 미만의 회원을 보유한 경우(51.8%)가 다수였으나 회원 300명 이상인 업체도 17.8%에 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