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인천에서 수십마리의 개를 학대하고 불법 도축한 의혹을 받는 8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80대 여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인천시 서구 백석동 한 야산에서 개 30여마리를 키우며 제대로 돌보지 않고 불법 도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동행세상'은 전날 현장을 찾아 상처를 입거나 숨져있는 개들을 확인한 뒤 112 신고를 했다. 당시 현장에서는 5∼6구의 사체가 방치돼 있었으며 곳곳에 병들거나 다친 개 수십마리가 남아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훼손된 사체와 토치 등이 발견돼 허가된 시설 없이 개를 도축한 정황도 나타났다.

엄지영 동행세상 대표는 "피부가 괴사하거나 다리 한쪽이 없는 개들이 방치된 상황이었다"며 "암컷들은 새끼만 낳도록 줄에 묶여있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경찰에서 "다친 개를 데려와 키웠고 학대는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관할 지자체인 인천시 서구는 개들을 포획해 임시 보호 조치하는 한편 A씨가 운영하는 시설에 대한 행정 조치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