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는 전국 최초로 탄소인지예산제 관련 운영 조례인 ‘대전광역시 대덕구 탄소인지예산제 운영 조례’를 제정했다고 1일 발표했다.

탄소인지예산제는 예산이 투입되는 각종 사업을 추진할 때 온실가스 배출 영향도를 별도로 평가하고 이를 예산편성과 집행에 반영하는 제도다.

조례는 △탄소인지예산서 지침서 및 예산서·결산서 △탄소인지예산제 운영위원회 구성 및 기능 △교육과정 운영 △탄소인지예산제 구민참여 및 지원 등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할 근거를 담았다.

대덕구는 탄소인지예산제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탄소감축 가능한 사업을 시범 운영하고, 단계적으로 모든 정책에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공공지출 예산을 탄소감축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지출하면서 탄소인지예산제 운영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