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법 판사 1명 코로나 확진…법원은 정상 운영될 듯(종합)

서울 서초구 소재 서울중앙지법에서 소속 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법은 1일 A 판사가 전날 오후 11시 이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 법원 소속 판사 중 첫 사례다.

A 판사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날에도 서울중앙지법 제1별관 조정실에서 재판 업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26일 최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법은 1일 오전부터 청사 전역에 걸쳐 방역을 실시 중이다.

A 판사가 소속된 재판부는 이번 주 예정된 재판 기일을 모두 연기하기로 했다.

다만 서울중앙지법의 재판 전체가 연기될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크지 않다.

법원 관계자는 "법원 전체가 마비될 일은 없을 것"이라며 방역 후 정상 업무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