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소상공인·1인 창작자 아이디어 제품화 지원"
인공지능 기술로 의상 디자인하고 가상 피팅까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나만의 패션 상품 제작을 도와주는 인공지능(AI) 디자이너·모델 생성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패션 분야 소상공인들은 아이디어가 있어도 디자인하는 데 기술적인 어려움이 있고, 모델 촬영에도 비용이 들어 제품으로 만들기가 쉽지 않다.

연구팀은 자체 구축한 600만장의 의류 사진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AI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1인 미디어 플랫폼 등으로부터 최신 트렌드를 파악해 냈다.

이어 새로운 의상을 디자인해 가상 피팅(착장)까지 해주는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

인공지능 기술로 의상 디자인하고 가상 피팅까지

옷 유형, 계절, 색상, 무늬 패턴 등 특정 조건을 선택하면 AI가 수만가지 디자인을 생성해낸다.

제품화하기 전 가상 아바타에 직접 입혀볼 수도 있다.

일반인도 AI로 손쉽게 패션이나 액세서리 등 문화상품을 기획부터 제품화까지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다.

패션 영상 다중정보 추출기술, 신규 디자인 생성·스타일 변환 기술, 피팅 영상 자동생성 AI 기술 등이 적용됐다.

연구팀은 최근 구축한 600만장 이상의 패션 전문 데이터 세트를 통해 한국적인 트렌드를 반영한 신규 디자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 1인 미디어 창작자들의 제품화를 돕기 위한 저작 도구, 자동화 지원 플랫폼도 개발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술로 의상 디자인하고 가상 피팅까지

정일권 ETRI 콘텐츠연구본부장은 "소상공인이나 1인 창작자들이 개성 있는 작품이나 본인만의 브랜드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